요도 협착의 하이브리드 세포 치료, 일본 특허 획득

통증 없고 간단한 당일 시술… 벌집 기법의 세계 확대 기대

2020-07-03 13:30 출처: GN Corporation Ltd.

Bees-haus, 임플란트 및 의료기기와 같은 재생 의학 응용 프로그램을위한 스캐폴드가 개발되는 도쿄 JBM의 생체 재료 연구 시설

도쿄--(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03일 -- 담체인 폴리머 스캐폴드(polymer scaffold)에 캡슐화된 환자 자신의 구강 점막 세포로 남성 요도 협착을 치료하는 방식이 일본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앞서 일반적 치료를 받은 후 질환이 재발한 환자에서 이른바 ‘벌집(Bees-Haus)’이라 불리는 치료 방식을 적용했을 때 안정기가 더 오래 유지된 것으로 보고됐다.(구강 상피 세포를 배양, 스캐폴드 하이브리드에 캡슐화하는 요도협착 치료법·Buccal epithelium Expanded and Encapsulated in Scaffold‐Hybrid Approach to Urethral Stricture; https://onlinelibrary.wiley.com/doi/full/10.1111/iju.13852)

남성의 요도는 방광에서 소변을 배출시키는 튜브형 통로로 내강이 협착될 경우 배뇨가 어려워지거나 요폐, 배뇨 시 통증 등이 유발된다. 치료법으로는 초기 단계의 경우 내시경 검사와 함께 풍선 또는 요도 절개술을 이용해 내강을 확장하는 방법과 중증 단계 또는 협착 부위가 길 경우 전신 마취하에 환자의 자가 경구/구강 조직을 이식하는 외과적 요도 성형술이 있다. 수술 후 환자는 당분간 카테터 배액관을 통해 배뇨해야 하며 협착 재발, 요로 감염, 발기 부전, 성 기능 장애, 요실금과 같은 합병증이 보고돼 왔다.(Gallegos & Santucci F1000Res. 2016;5-2913 & Barbagli et al. European Urology Supplements 2016;15-1)

벌집 방식의 세포 치료는 두 단계로 이뤄지며 모두 당일 시술이 가능하다. 환자 경구 조직을 소량 채취해 실험실에서 배양한 후 내시경을 보며 이식하는 것이다. 비뇨기과 전문의에게는 대단히 간단하고 간편한 방식이며 환자의 통증도 상대적으로 적다. 또한 환자의 병원 체류 기간을 단축해 의료 비용과 부담을 줄일 수 있고 합병증도 적어 벌집 기법을 새로 도입하는 부담을 덜어준다. JBM Inc는 벌집 기법의 효능을 검증하기 위해 보다 확대된 다중심적 연구를 제안해 놓은 상태다. 벌집 기법을 일상적 시술로 확립해 더 많은 환자가 보다 나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요도 협착증은 주로 남성에게 발생하며 서양인의 경우 55세 이후 발병률이 급증한다. 민감군의 0.6%가 이 질환의 영향을 받으며 남성 환자의 4%에서 중재술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에서는 요도 협착 치료에 약물치료 비용을 제외하고 연간 2억달러가 소요되고 있다. 미주 지역은 세계 요도 협착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유럽과 아시아태평양이 그 뒤를 잇고 있다. JBM은 미국, EU, 영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특허를 신청했으며 기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할 국가별 파트너를 물색하고 있다. JBM은 재생의학, 임플란트, 의료기기 등 다양한 응용 분야를 겨냥한 새로운 스캐폴드를 개발하기 위해 일본 도쿄에 생체재료 실험실도 설립했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0701006026/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